역사를 만든 죽은 백인 남자들
CEO를 위한 인문학
김환영
  2017-12-12   978-89-6374-255-7
  신국판, 무선제본   248p
15,000
판매중





인류 역사를 바꾼 죽은 백인 남자들 20인의 인생과 철학 이야기


인문학을 비즈니스와 과학기술에 접목하고 싶은 CEO들에게 보내는 ‘역사를 만든 죽은 백인 남자들’의 조언이자, 새해를 앞두고 경영의 지혜와 인사이트를 갈망하는 독자들에게 보내는 위로를 담았다.


현대인은 할 일이 어지럽게 많고, 읽어야 텍스트도 숨 가쁘게 많다. 시간이 없다. ‘인문학을 경영·비즈니스, 과학기술 등에 접목해야 한다’는 것을 체험적으로 아는 독자들이 이번 달에, 이번 분기에, 상반기나 하반기에, 올해에 ‘딱 한 권’의 책을 읽는다면 무엇을 읽어야 할 것인가? 󰡔CEO를 위한 인문학󰡕은 그 물음에 답하기 위해 기획됐다.


  



<저자: 김환영>

현재 중앙일보 논설위원이다. 좋은 글을 쓰기 위해 고민하고 애쓰는 기자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중남미학 석사,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졸업 후, 서강대학교 국제대학원 연구교수에 이어 YBM에서 ‘시사영어연구’ 편집장, ‘내셔널지오그래픽 한국판’ 편집장, 테스트개발실 부장으로 일했다. 한경대학교 겸임교수로 영어를, 단국대학교 단인아(단국인재아카데미) 초빙교수로 고전을 가르쳤다.

지은 책으로는 󰡔세상이 주목한 책과 저자󰡕 󰡔하루 10분, 세계사의 오리진을 만나다󰡕 󰡔아포리즘 행복 수업󰡕 󰡔마음고전󰡕 󰡔대한민국을 말하다-세계적 석학들과의 인터뷰 33선󰡕 등이 있다.

01. 아리스토텔레스(기원전 384~322)

- 적을 이기는 사람보다는 자신의 욕망을 이기는 사람이 더 용감하다

02. 아우구스투스(기원전 63~기원후 14)

- ‘팍스 로마나(Pax Romana)’를 연 로마제국의 국부(國父)

03. 루키우스 안네우스 세네카(기원전 4~기원후 65)

- 부자가 되면 문제가 사라지는 게 아니라 문제의 종류가 바뀐다

04. 성 그레고리오(540~604)

- 남을 존중하고 힘의 균형을 도모했던 거목

05. 단테(1265~1321)

- 사업가에게도 뮤즈(muse)가 필요하다

06. 크리스토퍼 콜럼버스(1451~1506)

- 도전하는 CEO라면 콜럼버스처럼 떠나라

07. 마르틴 루터(1483~1546)

- 혁명보다 더 어려운 개혁으로 세계의 종교·정치 지형을 바꾸다

08. 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

- 수많은 사람들이 셰익스피어 덕분에 먹고 산다

09. 갈릴레오 갈릴레이(1564~1642)

- 근대 과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별에서 온 메신저

10.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

- 훌륭한 삶, 행복한 삶의 길을 제시한 자유주의적 세속주의의 사도

11. 존 로크(1632~1704)

- 미국 민주주의의 아버지

12. 요한 볼프강 폰 괴테(1749~1832)

- 너무나 생산적인 인생, 모든 CEO의 표상

13. 카를 폰 클라우제비츠(1780~1831)

- 최고의 대담성이 최고의 지혜다

14. 찰스 디킨스(1812~1870)

- 여왕에서 노동자까지 모두가 사랑하다

15. 미하일 바쿠닌(1814~1876)

- 고도로 조직화된 사회질서를 꿈꾼 무정부주의자

16. 칼 마르크스(1818~1883)

- 마르크스라는 망령이 재조명되고 있다

17. 레프 톨스토이(1828~1910)

- 가난한 사람들의 친구로 비폭력을 실천하다

18. 지그문트 프로이트(1856~1939)

- 뇌 과학과 인공지능 시대에 주목받다

19. 프리드리히 하이에크(1899~1992)

- ‘신자유주의’에 사상적 기초를 제공한 보수주의의 아이콘

20. 폴 새뮤얼슨(1915~2009)

- 케인즈학파 이론 접목시켜 신고전학파를 이끈 현대 경제학의 아버지

 

경영의 지혜를 채워줄 주옥같은 명언을 만나다.


정치·경제·경영은 빵과 직결돼 있다. 인문학 또한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도구가 될 수도 있지만 상대적으로 마음·영혼의 영역에 더 가깝다. 인문학이 힘을 발휘하려면 우리 일상 속으로 들어와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우리가 ‘아는 것이 힘이다’, ‘시간은 돈이다’를 기억하는 것처럼 문사철의 지혜를 외다시피 기억해야 한다.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에게 옥스퍼드·케임브리지 학위는 없다. 하지만 그는 영국 왕실, 웨스트민스터 대성당, 빅벤과 더불어 영국을 상징한다. 오늘날 학술·엔터테인먼트·출판에 종사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셰익스피어 덕분에 먹고 산다. CEO들이 그의 지혜를 흡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p.100

 

엄청나게 생산적인 인생을 살았다는 측면에서 괴테는 모든 CEO의 표상이다. 원도 한도 없는, 부러울 게 없는 인생이었다. 근대라는 시대에 ‘뒤늦게’ 태어난 ‘르네상스적 인간’이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가 연상된다. 괴테 전집은 143권 규모다. 한때 연금술·점성술·신비철학에 심취하기도 했지만, 과학자로서는 식물학·생물학·비교해부학·광물학·지질학 등 분야의 저서도 14권을 펴냈다. 화가로서는 그림 3,000점을 남겼다. 서신 2만 건을 보냈다. --p.149

 

클라우제비츠의 사상 중에서 비즈니스 적용성이 가장 높은 것을 두 개 든다면, 단순함과 대담함이다. 단순함의 중요성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전쟁에서 모든 것은 간단하다. 하지만 가장 간단한 것이 어렵다. 어려움이 축적되면 전쟁을 체험하지 못한 사람은 상상도 할 수 없는 마찰을 생산한다.” 여기서 마찰은 계획이 예상한 상황과 실제 벌어진 상황 사이의 차이를 말한다. --p.170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